도송 송병훈

HOME > 작가의 방 > 도송 송병훈

6월3일 50년 전, 부쩍 늘어난 중고생 비행 [오래 전 ‘이날’]
조회 : 69
2020.06.03 22:30
>

[경향신문]
1960년부터 2010년까지 10년마다 경향신문의 같은 날 보도를 살펴보는 코너입니다. 매일 업데이트합니다.

1970년 청소년들의 모습. “모이기만하면 TV등을통해 배운춤으로 젊음을 불태우는 청소년들은 날로 비행이 늘어나기만.”이라는 사진설명이 눈에 띈다.

■1970년 6월3일 부쩍 늘어난 중고생 비행

“중고생들의 비행이 날로 늘어나는 경향을 나타내고 있다. 빨라진 발육과 함께 일반 청소년 범죄의 폭력화, 연소화의 영향을 받고 있어 사회정책면에서도 대책이 아쉽다”

어느 시대 청소년들의 이야기일까요?

기원전 점토판에도 ‘요즘 젊은이들’을 꾸짖는 내용이 있었다고 하지요. 청소년들의 일탈은 동서고금을 막론한 사회문제였습니다.

1970년에도 청소년 비행 문제가 신문 사회면을 장식했습니다. 50년 전 청소년들은 어떤 비행을 저질렀을까요?


기사에 따르면 청소년 강력사건은 1965년 1만2642건에서 1969년 1만5124건으로 20%가 늘었습니다. 기사는 주요 학생사고 103건 중 폭력사고가 46건(44.7%)으로 나타나며 학생비행이 단순한 우범행위에서 폭력화하는 것을 우려했습니다.

‘비행소년’의 평균 연령도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1961년까지 18세 정도였던 것이 1969년에는 15세로 낮아졌습니다.

특히 중학생의 가출, 집단배회가 대폭 늘어났습니다. 기사에서는 “일찍부터 비행의 길에 빠진 소년들이 폭행 등을 일삼게 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했네요.

1970년 4월17일부터 5월말까지 서울시 교육위원회 교외생활지도계의 단속·지도한 학생 통계를 보면, 전체 1502건 중 중학생이 696건으로 절반 가까운 46%를 차지했는데요, 이 중 학교수업을 빼먹고 집단배회한 중학생이 290건으로 가장 많았고, 극장출입이 174건이었습니다.

‘가출’도 중학생이 16건으로 고등학교 7건보다 2배 이상 많았고 ‘풍기문란’ 18건, ‘부녀희롱’ 6건으로 성범죄 우범경향이 중학생들에게도 상당히 침투된것으로 분석됐습니다.

“10대 중고교생이 불량화하는 첫걸음은 대체로 학교를 빠지고 유원지, 고궁, 길가를 배회하면서부터다. 한번 학교를 거르기 시작하면 계속 4,5회를 거듭하기가 일쑤다. 세칭 1류교보다 학교가 나쁠수록 그 수가 많은 것은 그만큼 학교에 대해 실망이 크기 때문이다”

기사는 학교에 가지 않고 거리를 배회하다 ‘적발’된 당시 청소년들의 사연을 함께 담았습니다

서울 광화문에서 적발된 송모군(중학교 2학년)의 경우 모사립국민학교 출신으로, 국민학교때는 성적이 선두를 달렸으나 자신이 ‘보잘것없다고 생각해오던’ 중학교에 진학하자 학교생활에 실증을 느끼게 됐다고 했습니다.

S고교 1년생인 변모군은 학교의 지나친 공납금 재촉때문에 학교를 쉬고 남산공원에서 하루를 보내다 생활지도원에 발견됐습니다.

서울역에서 등록금으로 통일호표를 사다 붙들린 주모양(중학교 2학년)은 일류 여중을 지망했으나 꿈이 깨지자 실망한 나머지 가출을 감행했네요.

역시 서울역에서 잡힌 고교 1년생 김모군 등 4명은 학교 폭력서클이 학교당국에 의해 해체당하자 학교가 싫어져 집단가출을 계획했다고 합니다.

당시 중고등학생의 비행이 많아지는 이유로는 무엇이 꼽혔을까요.

한 지도교사는 청소년 비행연령이 낮아지는 요인으로 이른 발육성장과 TV·영화의 영향을 꼽았습니다. 사춘기가 빨라지며 청소년들의 일탈이 많아졌다는 것입니다.

1969년 시작된 ‘중학교 무시험제도’도 청소년 일탈 요인으로 거론됐습니다.

이전까지 진학시험을 통해 중학교에 진학하던 학생들이 무시험 추첨·배정으로 제도가 바뀐 뒤 일찍부터 비행의 길로 빠지게 되었다는 분석입니다.

50년이 지난 지금, 청소년 비행은 단순 일탈로 치부하기에 그 규모와 심각성이 매우 커졌습니다.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공개한 ‘2020 청소년 통계’를 보면 2018년 기준 소년범죄자(14∼18세) 수는 6만614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범죄 유형별로는 절도·장물·사기 등 재산범죄가 40.1%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공갈이나 폭행·상해 등 폭력 범죄가 29.8%, 교통사범 또는 저작권법 위반 등 기타가 24.8%, 살인·강도·방화·성폭력 등 흉악범죄는 5.3%였습니다.

최근 경찰이 발표한 텔레그램 등 SNS 이용 디지털 성범죄 단속 현황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검거된 피의자 536명 중 173명이 10대로, 전체의 32%를 차지했습니다.

구속된 제작·유포·판매 사범 77명 중에도 10대가 27%(21명)나 됐고, 이 가운데 불법 성 착취물을 제작하다 검거된 이들도 5명에 달했습니다.

노정연 기자 dana_fm@kyunghyang.com


▶ 장도리


Total 30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전자책 소나무의 기도 (사)푸른세상 08-05 2051
공지 전자책 포도원의 품삯 (사)푸른세상 08-05 1998
공지 작가의 방 효율적인 이용 방법 (사)푸른세상 08-13 1969
공지 송병훈 Profile (영상화 되어진 swf 파일 게재하는 방… (2) (사)푸른세상 07-31 2097
302 (Copyright) 지용영 00:04 0
301 ‘별세포’로부터 중풍 후유증 치료 단서 찾았다 지용영 07-08 2
300 조카의 폭로 "트럼프 세계관, 어린시절 트… 육살영 07-08 4
299 오늘부터 신분증 없이 공적마스크 산다…"… 육살영 07-08 3
298 이낙연, 부동산 관련 노영민 논란에 "강남 … 육살영 07-08 2
297 남 성*전용 #출 장샵 *출.장마.사^지.홈^피* http://0… 국준래 07-08 4
296 남 성*전용 #출^장샵 *출^장마^사 지*홈.피 http://9… 국준래 07-08 4
295 바다게임┯6297。bdh243.xyz ▨인터넷바다이야기 텍사… 육살영 07-08 1
294 남.성^전용 #출*장샵 .출*장마.사^지 홈.피. http://1… 국준래 07-08 3
293 비아그라구입처↓1720.via354.com ▦비아그라후불제 … 지용영 07-08 6
292 여성최음제 후불제↕6669.wbo78.com ⊂발기부전치료제… 육살영 07-08 6
291 뚫어지게 문 물까지 어기적거리는 이 시간이 의아마 지용영 07-08 4
290 야풍넷 https://mkt6.588bog.net サ 물사냥 주소ェ 조… 국준래 07-08 4
289 今日の歴史(7月8日) 육살영 07-08 0
288 "윤석열 측근 윤대진, 조국 사퇴 압박&… 지용영 07-08 6
287 [오늘의 운세] 2020년 07월 08일 별자리 운세 육살영 07-08 5
286 '코로나19' 전파 우려한 여수·광양시, 시… 육살영 07-07 6
285 "'경제 족쇄'에 묶였다&quo… 육살영 07-07 6
284 오리지날 야마토♣4637。ueh233.xyz ┲빠친코게임 신… 육살영 07-07 5
283 야마토오락 실게임pc야마토↖ 8206。bhs142.xyz ┠슬… 육살영 07-07 2
282 "아들 감싸기? 진실을 확인하세요&quo… 지용영 07-07 2
281 삼성전자우, 검색 상위 랭킹... 주가 -0.63% 육살영 07-07 5
280 시알리스구매처 지용영 07-07 6
279 "임진왜란 때 비거 날았다?" 두… 지용영 07-07 4
278 (Copyright) 육살영 07-07 6
277 [알림] 연합뉴스 콘텐츠 저작권 고지 육살영 07-07 4
276 [오늘의 운세] 2020년 07월 07일 띠별 운세 육살영 07-07 3
275 비아그라 구입처시알리스 구입처╁ 5174.via354.com … 육살영 07-07 3
274 신천지 게임∴ 4827.opn873.xyz ┟엠지엠바카라 ┿ 지용영 07-07 2
273 육식동물과 없었다. 푹 인근 높아졌다. 통통한 반주도… 지용영 07-07 3

무료홈페이지제작 씨피이코리아 대한신문 중소기업 소상인을 위한 한국중소기업협의회 농어민을 위한 나눔샵